허리 디스크와 협착증의 차이 알고 계신가요? 

대표적인 허리통증 유발 질환인 허리 디스크와 협착증의 차이 알고 계신가요? 허리도 아프고 발가락 끝까지 저릿저릿한 느낌을 주는 등의 비슷한 증상이 나타나는데 어떤 차이가 있는지 그리고 치료나 스트레칭 방법이 달라질수도 있으니 이를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허리 디스크 증상 및 원인 

그 허리통증 원인을 특정할 수 있고 많이 알려진 허리 질환인 요추추간판헤르니아가 바로 허리 디스크 입니다. 척추뼈 사이에 있는 추간판이 망가져서 그 안에 있는 젤라틴 같은 디스크가 탈출되어 신경을 압박하면서 통증이 나타납니다. 

 

 

허리 디스크 그러면 우리는 구부정하고 연세 드신 어르신을 연상하기 쉽지만 사실 이 질환은 고령자보다 20~40대의 젊은 층에게서 더 많이 나타나는 허리통증 원인 질환입니다. 

 

추간판 이라 불리는 곳은 수분이 많이 함유된 젤리 모양의 수핵과 그것을 둘러싸고 있는 연골조직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이들은 요추에 가해지는 압력을 분산시켜 충격을 완화해주는 쿠션 역할을 해 주고 있습니다. 그런데 연골조직이 탄력을 잃고 작은 균열이 생기면서 수핵의 일부가 밖으로 탈출하게 됩니다. 그래서 허리 디스크 질환을 추간판 탈출증이라고 합니다. 

밖으로 밀려난 수핵이 신경을 압박해서 허리 통증이 생기는데 이 상태를 방치하게 되면 수핵이 점점 더 밖으로 밀려나와 통증과 저리는 증상이 심해집니다. 허리 디스크와 협착증의 차이 중 눈에 보이지는 않지만 발생 원인과 연령대가 다르다는 점이 가장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허리 디스크와 협착증의 차이 에서 원인과 증상은 물론 이 질환을 앓는 연령대에서 먼저 간단하게 구분해 볼 수 있습니다. 허리 디스크는 젊은 층, 척추관 협착증은 40대 이후에 많이 나타납니다. 

 

 

그리고 허리 디스크와 협착증의 차이 중 또하나 꼭 확인해야 할 것은 허리 디스크 경우 앞으로 구부정한 자세나 주춤한 자세를 오래 취하면 또는 무거운 물건을 갑자기 들어올리거나 할 때 심해집니다. 

 

급성 허리 디스크의 증상은 무거운 짐을 올리거나 심하게 재채기를 했을 때도 나타납니다. 안정을 취하거나 하면서 증상이 개선되기도 하지만 그대로 방치해 수핵이 빠져나온 상태 그대로 있게 되어 신경을 압박해 만성이 되기도 합니다.

그리고 허리 디스크와 협착증의 차이 에서 구분해야 할 것은 허리 디스크 증상의 경우는 좌골신경통과 동반되는 경우도 많다는 점입니다.  등을 쭉 펼 때, 자고 있을 때는 통증이 좀 나아지지만 등을 구부리거나 앞으로 숙이게 되면 신경이 압박을 받아 통증과 저림이 더 심해지게 됩니다. 

 

척추관 협착증 증상 및 원인 

척추는 추골이라 불리는 뼈가 연결되어 이루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나이를 먹으면서 노화와 함께 추골에 있는 척추관이라 불리는 신경이 통과하는 길이 좁아지게 됩니다. 이렇게 좁아지게 되면 그 안을 통과하고 있는 신경이 압박을 받아서 허리통증과 엉덩이, 다리가 저리는 증상 까지도 나타나게 됩니다. 

 

노화 등의 영향으로 추간판이나 요추가 변형 변성되어 척추관이 좁아지면 그 안을 통과하는 마미신경이 압박을 받게 됩니다. 마미신경이란 다리쪽 신경을 조절하는 신경입니다. 그런데 이 부분이 압박을 받으면 신경이 영향을 받아 다리에까지 통증이 나타나고 저리는 등의 척추관 협착증 증상 보이게 됩니다. 

척추관 협착증 이란 노화로 인한 변화로 추간판 변성과 뼈 변형, 인대가 늘어나는 등의 여러가지 증상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이런 협착증 증상 이라는 것이 하지의 혈전성 정맥류, 동맥경화증 등 혈류장애질환의 증상과도 비슷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허리 디스크와의 차이는 잘 걸리는 연령대로 먼저 추측을 해 볼 수는 있습니다. 

 

그리고 척추관 협착증 으로 인한 허리통증 자체는 허리 디스크의 통증에 비교하면 그렇게 심하다고는 할 수 없습니다. 하지만 등을 쭉 펴고 서거나 걷거나 하는 등의 척추관이 좁아지는 자세를 취하면 마미신경이 더 압박을 받아 하지가 저리고 다리 움직임이 나빠지게 됩니다. 

 

 

200~300m 정도 걸어도 이런 증상이 나타나기 때문에 오랜 시간을 계속 걷는 것이 힘들다 느껴진다면 이는 허리 디스크의 증상보다는 척추관 협착증 증상으로 보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약간 몸을 앞으로 구부려서 쉬거나 하면 증상이 가라앉기 때문에 또 걸을 수 있습니다. 어느 정도 걷다가 쉬디가 쉬다가 하는 이런 자세를 반복하게 되면 이는 허리 디스크 아닌 척추관 협착증 이라고 생각해도 될 것입니다. 

특히 아침, 겨울 등에 척추관 협착증의 증상 나타나기 쉽다는 특징이 있습니다. 허리가 아프거나 하는 등의 증상이 있으면 대부분 부지런하게 적당하게 걷는 운동을 하라고 하지만 사실 척추관 협착증 증상 경우는 걷는 것이 증상을 악화 시킬 수 있습니다. 

 

허리 디스크와 협착증의 차이 중에서도 이러한 척추관 협착증 증상이 진행되면 바르게 똑바로 누워도 다리가 저리고 몸을 옆으로 해서 등을 둥글게 말지 않으면 잠을 못자기도 하며 배뇨와 배변 장애가 나타나기도 합니다. 

 

허리 디스크와 협착증의 차이 마무리 

허리 디스크 경우는 젊은 층에서 많이 나타나고 몸을 앞으로 숙이거나 등을 구부리는 자세에서 더 통증이 심해집니다. 등을 쭉 펴거나 자고 있을 때 통증이 완화됩니다.

 

척추 협착증 경우는 노화와 함께 나타나는 허리질환으로 등을 앞으로 구부리거나 몸을 앞 쪽으로 숙이면 좀 통증이 개선됩니다. 간헐성 파행이라고도 하는데 조금 걷다가 무릎에 손을 대고 앞으로 숙이면서 쉬는 반복을 하게 됩니다. 

허리 디스크와 협착증의 차이 가장 간단하게 구분해 볼 수 있는 것은 등과 허리부분을 앞으로 숙였을 때 통증이 더 심하면 디스크, 뒤로 제꼈을 때 더 심하면 척추관 협착증 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것은 간단하게 증상 체크해 보는 것이며 또 다른 질환이 있을 수 있으니 꼭 병원의 진단을 받아야 합니다. 

<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