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증상과 특징 

여름이 싫은 이유 중 하나는 벌레 때문입니다. 물론 봄부터 가을까지 어지간해서는 다 벌레가 있긴 하지만 여름에는 유독 모기, 파리, 개미, 바퀴벌레 비롯한 온갖 벌레들이 다 나와 있습니다. 물론 그 친구들도 살아야 하니 그건 괜찮다고 치고 언제 물렸는지도 모르게 벌레 물린듯한 상처가 나 있는 경우 많습니다. 




얼마전에도 마당 청소하고 나서 팔다리가 가렵고 벌레 물린듯한 자국이 생기면서 빨갛게 붓기까지 해서 병원을 다녀오기도 했습니다. 어떤 벌레에 물렸는지도 잘 모르겠는 이런 상황 겪어본 적 없나요? 여름에 잔디에서, 캠핑장에서, 해수욕장에서 그냥 공원에서 어디랄것도 없이 이런 증상 나타날 수 있습니다. 

오늘은 어떤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구분해 볼까합니다. 사실 이 물린 자국이 모기인지, 개미인지 모르겠는 경우가 허다하게 많습니다. 각각의 벌레 물린 피부질환 증상 그리고 특징 어떤 것이 있는지 약간씩은 다른 그 차이를 구분해 보겠습니다.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증상 종류 그리고 간단한 치료법과 그 벌레물림으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이차적 세귬감염 등의 위험성까지 함께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증상은 물린 부위와 그 주변의 빨간 발진, 가려움, 부종 등이 나타나면서 가려움을 동반하는 경우도 많습니다.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증상 나타나는 이유는 각각의 벌레가 가지고 있는 독과 그 벌레의 타액, 침에 함유되어 있는 성분이 사람의 피부속으로 들어와 알레르기 반응을 일으키기 때문입니다. 

이런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알레르기 반응은 물리고 바로 나타나는 즉시형 반응과 하루이틀 지나서 나타나는 지연형 반응이 있습니다. 

대부분의 이러한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증상 자체는 몇십분에서 몇 시간 정도로 낫기는 하지만 가려움을 참을 수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특히 민감한 피부 부위가 물리면 무의식적으로도 계속 긁어서 더 덧나게 만들기도 합니다. 




집 안에 있다가도 물릴 수 있고 마당이나 공원, 길 걷다가도 나타날 수 있는 이런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일으키는 벌레는 대표적으로는 역시 모기입니다. 그리고 집진드기, 개미, 벼룩, 거미, 지네, 벌 등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그리고 그 벌레 중에서는 피를 빨아먹는 종류도 있고 무는 종류, 찌르는 종류등 가지각색이기 때문에 각각의 그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특징 구분해 보면 좋을 듯 합니다.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중 모기의 경우는 실내, 실외 구분할 것 없이 어디에서나 물릴 수 있습니다. 바로 발진이 나타나고 가려워집니다. 하지만 그 중에는 하루이틀 후에 증상이 나타나는 종류도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파리매라고 하는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또한 있습니다. 파리매는 육식성 곤충으로 파리, 벌, 나방 등을 잡아먹습니다. 공원, 산 계곡 등에 서식하면 물리고 나서 반나절 정도 지나고 발진이 나타나면서 서서히 가려움이 심해집니다. 빨간 응어리가 남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쇠파리, 쇠가죽파리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증상 및 특징은 심한 통증에 있습니다. 물리면 통증, 아픔이 먼저 느껴지고 그 후 빨갛게 부어 오르고 가렵습니다. 미열이 나는 경우도 있습니다. 

집에 반려동물을 키운다면 그 동물의 털을 쓰다듬다가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발견할 수 있습니다. 이는 대부분 벼룩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물리고 나면 하루이틀 후에 발진과 심한 가려움 나타나고 때로는 물집이 생기기도 합니다. 

어느 집에나 다 있는 집진드기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또한 무시할 수 없습니다. 원래는 쥐에 기생하지만 침구나 소파 등에도 있을 수 있습니다. 겨드랑이나 허벅지 안쪽 등을 잘 물리게 되고 반나절 또는 하루 후에 발진과 심한 가려움이 나타납니다. 

여름에 시골로 캠핑 또는 펜션 등으로 놀러가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런 경우 거미나 지네 등의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거미에 물리면 통증과 함께 빨갛게 부어오르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특히 독거미에 물리면 심한 통증과 림프절 부종, 호흡곤란 등이 나타나기도 합니다. 




만약 지네라는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그리고 저림증상과 심한 통증 나타나는 경우는 빠른 조치가 필요합니다. 심한 통증에 저릿저릿한 저림증상 그리고 점점점 빨갛게 부어오릅니다. 이렇게 되면 혈압이 떨어지고 의식을 잃는 쇼크증상이 나타날 수도 있습니다. 

또한 개미에 물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특히 살인개미라 말해지는 불개미도 있을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벌이나 개미 등에 물리면 특히나 알레르기반응 생기기 쉬우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이렇게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증상 나타난다면 먼저 흐르는 물에 깨끗하게 씻고 혹시 벌에 쏘인 것이라면 벌의 침을 제거해야 합니다. 알레르기 반응으로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다면 바로 전문의의 치료가 필요하게 됩니다. 

벌레 물린듯한 피부질환 증상 자체는 붓거나 가려움 그리고 발진 등이 나타나겠지만 이때 너무 긁거나 해서 접촉성 피부염 등으로 발전할 수 있으므로 냉찜질을 하거나 해서 주의를 딴데로 돌리는 것이 좋습니다. 

  •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